한-태도국 정상회의 29일부터 개최…“인·태 전략 이행 본격화” 전망

18개국 정상 초청, ‘공동번영을 향한 항해: 푸른 태평양 협력 강화’ 주제

박병창 | 입력 : 2023/05/26 [10:06]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대면 다자 정상회의인 ‘2023 한-태도국 정상회의’가 5월29일부터 30일, 양일간 개최된다고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브리핑했다.

 

우리나라와 태도국 간 최초의 정상회의이며, 주제는 ‘공동번영을 향한 항해: 푸른 태평양 협력 강화(Navigating towards Co-Prosperity: Strengthening Cooperation with the Blue Pacific)’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 정상 회의에 태평양도서국포럼(PIF: Pacific Islands Forum) 18개 회원국(프랑스 자치령 포함) 정상과 PIF 사무총장을 부부 동반으로 초청했다.

 

PIF 18개 회원국은 ▲14개 태평양도서국(쿡제도, 마이크로네시아연방, 피지, 키리바시, 마셜제도, 나우루, 니우에, 팔라우, 파푸아뉴기니, 사모아, 솔로몬제도, 통가, 투발루, 바누아투), ▲2개 프랑스 자치령(프렌치 폴리네시아, 뉴칼레도니아), ▲호주, 뉴질랜드로 구성돼 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10여 개 국가 정상급 인사의 참석이 예정돼 있으며, 그 외 정상급 인사의 참석이 어려운 나라의 경우에는 상대국 정상이 지정한 고위급 인사가 대신 참석하게 된다.

 

다만, 태도국의 경우 기상 상황에 따라 항공편 운항이 급작스레 취소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최종 참석국은 회의가 임박한 시점에 정확히 알려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키 비쥬얼.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한국과 태평양도서국의 고유한 역사, 문화, 환경이 어우러진 상생의 원을 그려냈고 상호 협력을 통해 발전된 미래를 만들어 나아가자는 의지가 담겼다. (이미지=2023 한-태평양도서국정상회의 누리집)     ©

정상회의 본회의는 29일 오후 개최된다. 회의는 1, 2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되는데, 윤 대통령의 주재로 열리는 첫 세션에서는 한-태평양도서국 간 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미래 협력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은 PIF 의장국(쿡제도) 주재로 진행되며, 지역 정세와 국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부산 엑스포와 관련한 상호 관심사와 협력 주제도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윤 대통령은 정상회의 본회의에 앞서 방한한 10여 개 국가 정상들과 5월28일 오후와 29일 오전에 걸쳐 개별 양자 회담을 계획하고 있다. 29일 저녁에는 대통령 부부 주최 공식 만찬이 있을 예정이다.

 

태도국 정상들은 30일에는 부산으로 이동해 부산 세계박람회의 무대가 될 북항 일대를 방문하는 부대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회의 기간 중 각국 정상 배우자가 참가한 가운데 별도의 배우자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태평양도서국과 별도로 정상회의를 개최한 국가는 미국, 일본, 프랑스, 중국, 인도이며, 미국은 작년에 처음으로 회의를 개최했다.

 

한-태도국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우리 정부가 작년 발표한 인도-태평양전략의 이행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도운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인태전략을 통해 태평양도서국이 당면한 기후 위기를 인류가 함께 대응해야 할 국제사회의 공동 과제로 인식하고, 태평양도서국에 대한 관여와 기여를 확대할 것임을 명시한 바 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태도국에 대한 적극적인 기여 의지를 표명함으로써, 외교 지평을 태평양으로 확대하고 우리의 책임있는 기여 외교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