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농업기술센터, 벼 먹노린재 피해 주의 당부

울주조은뉴스 | 입력 : 2023/06/15 [18:08]

▲ 울산시농업기술센터는 일찍 모내기한 논을 중심으로 예년보다 이른 먹노린재 피해가 발견되어 농가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울산시농업기술센터는 일찍 모내기한 논을 중심으로 예년보다 이른 먹노린재 피해가 발견되어 농가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울산시농업기술센터는 일찍 모내기한 논을 중심으로 예년보다 이른 먹노린재 피해가 발견되어 농가 주의가 필요하다고 15일 밝혔다.

  

먹노린재는 논 근처 산기슭의 낙엽 밑이나 논둑 등에서 겨울을 나고 월동한 성충이 논으로 이동해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농업기술센터에서 조사하고 있는 예찰 필지에서 6월 8일에 성충 개체가 첫 채집됐다. 이는 전년보다 10일이나 빨라진 것이다.

  

또한 지난 12일에는 농가 피해 신고에 따른 현장 확인 결과 먹노린재 피해로 확인됐다.

 

따라서 지난해 먹노린재가 발생했던 온양, 언양, 두서, 삼동지역에서는 논에 모내기 후 놓아둔 보식용 모 등을 필히 살펴보아야 한다.

 

이때 성충 개체가 발견되면 방제를 실시해 암컷이 알을 낳기 전에 개체수를 줄여야 한다. 

 

이 시기를 놓치면 산란한 알에서 깨어난 유충으로 인한 피해가 10월까지 이어진다.

  

먹노린재 피해 증상은 초기에는 잎에 가로로 불규칙한 무늬가 생기거나 꺾어지고 속잎이 누렇게 말린다. 

 

피해가 심한 경우 벼키가 작아지고 새끼치기가 억제되어 말라 죽는다. 

 

후기에는 반점미가 생기거나, 외관상 이화명충 피해와 유사한 이삭마름 증상을 보인다.

  

먹노린재 방제 시에는 작은 충격이나 소리에도 숨는 습성을 감안해 벼줄기 아랫부분에 약액이 흘러내릴 정도로 충분히 살포해 먹노린재 몸에 약액이 묻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 월동서식처인 논둑과 배수로의 잡초까지 방제하는 것이 좋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최근 2~3년 전부터 벼 생육 중후기에 이상 증상으로 인한 민원의 대부분이 먹노린재 피해로 확인되었다”며 “이른 모내기를 실시한 곳과 작년 피해가 발생한 논은 필히 논둑 등 논 가장자리 중심으로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을 당부했다. 

  

한편, 먹노린재 방제약제는 현재 54품목이 등록되어 있으며 농약안전정보시스템에서 사용시기와 방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Notice: Undefined variable: swf_play_with1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ins_lib/ins_string_class.php on line 1246

Notice: Undefined variable: swf_play_height1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ins_lib/ins_string_class.php on line 1246